최근 포토로그


고구려의 제국체제에 대한 고민 고구려사

오랜만에 <고구려사> 카테고리에 포스팅하는 것 같다. ^^;;
최근에 '황해도 일대의 고구려 관방체계'에 대해서 논문을 모 학회지에 투고한 적이 있다.

그에 대한 심사의견서 하나가 오늘 메일로 날아왔는데, 보면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 됐다.

첫째, 고구려의 낙랑-대방군 점령을 어떤 식으로 이해해야 하는가? 현재 학계에서는 여전히 중국 기년명이 쓰인 전돌과 고분이 축조되는 것을 두고 황해도 일대가 고구려 내에서 상당히 자치가 허용된 지역이었다고 보는 견해가 강하다. 심지어 광개토태왕대까지 말이다. 즉, 미천(태)왕이 공식적으로 낙랑군과 대방군을 멸한 이후부터 상당히 오랫동안 고구려는 해당 지역을 토착세력에게 위임 통치(?)했다는 것인데...이러한 주장에 조금 의문을 표한다. 당시 낙랑-대방세력이 백제를 비롯해 주변 세력(말갈이라든가, 신라라든가...)에 대해 상당히 강력한 영향력을 미친 것으로들 이해하는데 정작 낙랑-대방세력이 고구려에 대해 우세를 점했다고 볼 수 있는 근거는 없다. 그런 시각에서 필자는 아무리 낙랑-대방이 좀 잘 나가는 녀석들이었다 한들, 고구려와 1 대 1로 등치해서 이해하는 것은 반대하는 입장이다. 그렇게 놓고 본다면 반독립적으로 토착세력에 의해 경영됐다고 보는 황해도 일대에 대한 시각도 달라지지 않을까 싶다.

둘째, 아직까지 학계 내에서 영역화, 혹은 내지화에 대한 개념이 구체적으로 정의되지 않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는 곧 '제국'이라고 하는 국가체제에 대한 고민과도 연결되는데, 기본적으로 중심부와 주변부라는 이중적인 중층구조로 이루져 있는 제국이 조선과 같은 나라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전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제국은 기본적으로 대외적으로 팽창정책을 고수하게 되고, 이러한 never-stop과도 같은 과대팽창 결과 멸망 혹은 쇠퇴에 이르게 되는 제국을 우리는 종종 봐오지 않았는가(한무제나 수양제를 떠오르면 좋을 듯). 이러한 과대팽창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는 무리한 외정과 지나친 영토확장 대신에 철저한 내치에 치중해야 하는 수성기가 필요한 것인데, 그 과정이 바로 외정으로 확보된 주변부가 내지화, 영역화되어 중심부로 편입되는 과정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아직까지 고고학계나 문헌사학계에서 함부로 '제국'이라는 존재를 직접적으로 다루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이러한 영역확장과정 역시도 진지하게 연구가 진행되는 것 같지는 않다는 생각을 해 본다. 앞으로 고구려사를 연구하는데 있어 이 부분에 대한 고민이 필수적이라는 생각을 한번 해 본다.

셋째, 아차산 일대, 임진강~경기북부일원, 황해도 일원에 대한 고구려의 관방체계나 영토확장 과정에 대해 공부를 하면서 최근에는 강원도 일대에 대해서도 공부를 하는 중이다. 이렇게 한반도 중북부 일대에 대한 공부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 한반도 중남부와 남부 일대에 대한 공부를 실시할 생각이다. 그리고 어째서 임진강 이북과 이남을 비롯한 한반도 남부에 대한 고구려의 경영방식이 달라졌는지를 좀 총체적으로 살펴볼 생각이다. 분명『삼국사기』지리지에서 전하고 있듯이 한때 고구려는 한반도 중남부를 비롯해 경상도 일대까지 대부분의 영토를 확보한 바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볼만한 고고자료는 확인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왜 그럴까? 그건 고구려가 해당 영토에 대한 경영방식을 다양하게 채택했기 때문이다. 그럼 왜 고구려는 다양하게 채택했을까? 어째서 어느 지역은 직접통치를 하고, 다른 지역은 간접통치를 했을까? 이에 대해서 현재 남한학계에서는 한강 유역에 고구려의 한성(혹은 남평양)이 있었다고 보고 있다. 과연 그럴까? 그렇게 중요한 별도가 존재할만큼 한강유역이 고구려에게 있어 안정적인 영토였을까? 그래서 필자가 제시한 것이 '남부전선'이라는 개념이다. 이는 단순히 지도 위에 줄을 긋듯이 보이는 실선의 개념이 아니다. 중심부 바깥의 주변부와 변경이 포함된 지극히 가변적인 개념이다. 추후 필자에게 있어 이러한 개념을 고고학적으로 살펴보는 것이 하나의 숙제가 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앞으로 이러한 개념들에 대해서 좀 더 많은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거듭 하게 되었다.


핑백

  • Warfare Archaeology : 중심부와 주변부 2011-12-06 13:33:55 #

    ... 고구려의 제국체제에 대한 고민 by W.A문득 아침에 드는 생각을 그냥 흘리기 싫어 몇자 적는다.고구려에 대해서 필자는 광개토태왕대를 기점으로 '제국체제(Imperial Sys ... more

  • Warfare Archaeology : 임나일본부와 고고학 2011-12-09 20:08:36 #

    ... 12월 5일 23시 53분에 필자(W.A)가 포스팅을 하나 남깁니다. 오랜만의 포스팅이기도 하고 그동안 논문을 쓰면서 생각했던 부분을 간략하게 정리한 것이죠.고구려의 제국체제에 대한 고민12월 6일 10시 47분에는 위에 쓴 포스팅과 관련해서 한국사 전체적으로 뭐가 보이지 않을까? 하는 시론적인 내용의 포스팅을 하나 더 작성했습니다. ... more

덧글

  • 식용달팽이 2011/12/06 08:09 # 답글

    어려운 개념에 접근하시는군요^^

    저야 고구려쪽으로는 문외한에 가깝지만...그런 점도 고려하시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분묘의 외부구조가 고구려 문화의 즉각적인 영향을 받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당 문화의 입김이 강해진 7세기 대에 고구려 문화와 유사한 것이 관찰된다든가 하는 것 말이죠. 사실 지금까지 호우총 기년명 외에 주목될만큼 고구려의 흔적이 강하게 남지는 않아서 의아하게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ㅎㅎ

    건승을 빕니다. ㅎㅎ
  • Warfare Archaeology 2011/12/06 09:19 #

    흐음. 분묘의 외부구조라...횡혈식 석실분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당 문화도 그렇고...좀 더 코멘트를 해주시면...뭔가 제가 미처 생각치 못 하는 그런 부분인 것 같아서요. ^^

    말씀하신 대로 호우총과 울산의 적석총 정도가 그나마 경상도에 남아있는 고구려의 흔적 전부일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헌에 보면 고구려가 신라에 어마어마한 영향을 미쳤다는 식으로 나와있는데, 왜 지금 가시적인 고고자료가 이렇게 부족한지에 대해서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 식용달팽이 2011/12/06 10:59 #

    아시겠지만, 상당히 전향적인 분들은 현재까지 학계에 발표를 안 하셨을 뿐 낙동강 동안 양식 토기의 출현도 고구려와 연관성이 있을 것으로 생각각하시기도 합니다. 400년 광개토왕 남정 이전에 이미 교류가 깊게 진행되었다고 보는 의견이죠. 절대 다수의 분들은 경주에서 자생한 것으로 생각하시지만요 ㅎㅎ

    그리고 통일신라기 왕릉으로 생각되는 (물론 대부분이 피장자 불명이지만) 분묘의 호석을 살펴 보면, 태왕릉이나 서울 석촌동 고분군에서 보이는 요석? 지탱석? 이름을 뭐라 붙여야 할 지 모르겠군요. 그러한 모습이 보입니다. 주로 7세기 중엽에서 8세기 중엽의 무덤에서 그런 모습이 보이는데, 이 시기면 이미 고구려는 멸망하고 당의 영향력 아래 있는 시기임에도 이런 모습이 보인다는거죠. 조금 생각해 볼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 Warfare Archaeology 2011/12/06 13:38 #

    아아~그런 의미셨군요.

    토기에 대해서는 제가 공부한 바가 거의 없어서 잘 모르겠습니다. ^^;; 들은 바도 거의 없는 것 같고요. 흐음. 낙동강 동안 양식 토기의 출현을 고구려와 연관시킨다라...흥미로운 것 같습니다. 신라-가야계 토기 공부하면서(깊이 하지도 않았지만), 그런 부분은 거의 생각치 못 했는데요...한번 저도 생각해봐야 겠습니다.

    그리고 적석총의 호석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그것을 통일신라기 왕릉이 호석과 직접적으로 비교할 수 있을지는 조금 의문입니다. 뭐 어느 정도 모티프를 차용해 왔다고 볼 수는 있겠습니다만, 근본적으로 다른 것으로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흐음. 아직까지는 통일신라기 신라의 문화적 요소에는 고구려에서 물려받은 것보다 당대 문화요소가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이전에는 안 그랬겠지만, 어느 시점을 기준으로 변화가 생겨났다고 봐야 할랑가? ^^;;

    암튼, 토기 얘기는 상당히 흥미롭습니다. 흐음~감사합니다.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42

통계 위젯 (화이트)

727
193
354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