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야식] 라볶기 스맛폰 쿡킹

이런저런 벌려놓은 포스팅이 몇개인데...어느 것 하나 마무리짓지 못 하고...
그냥 블로그가 너무 썰렁한 감이 없지 않아서 잡스러운 포스팅 하나 하겠습니다. ^^;;

언제 먹었냥...얼마 전에 먹은 것 같은데...라볶기 포스팅이 그간 하나도 없었군요. 쩝...희한하군.
먼저 다진 마늘은 올리브유에 달달달 볶아냅니다. 그런데 너무 많이 볶았네요...불이 좀 쎘나? 쩝...
그 사이에 냉동실에서 꽁꽁 얼어있던 떡을 한움큼 집어서 좀 삶았습니다. 대신 너무 삶으면 안 됩니다! 이따가 면이랑 같이 또 볶을건데 지금 넘 삶아두면 나중에 흐물하물해지니깐요. 쩝...
그 사이에 몇몇 재료를 준비합니다. 양파, 고추, 파 정도면 되겠죠? 야밤에 귀찮아서 그냥 냉장고에서 보이는 녀석들만 꺼냈습니다.
아까 볶아놓은 곳에 재료 썰은 것들 다 넣고, 떡은 끓이던 물 통째로 부었습니다. 둥둥 떠있는 개미떼같은 것들이 아까 볶아놓은 다진 마늘입니다. 쩝...표현이 좀 이상하지만...예전에 실제로 이런 경험이 있어서리...

잠시 蛇足을 하자면...

칼국수를 끓여먹고 있었죠. 물론 면은 샀고요, 국물은 바지락과 새우 등을 넣고 기가 막히게 시원하게 우려내고 있었죠. 계란도 국물에 풀고 마지막에 고춧가루를 살짝 풀어서 먹으려고 했는데...이런 Shit!!!! 고춧가루가 국물 위에서 움직이는게 아니겠습니까??? 가만히 봤더니 고춧가루가 오래돼서 상했는지 그 안에서 역시나 색깔이 불그스름해서 자세히 안 보면 움직이고 있는지 몰랐던 벌레들이 꾸물거리고 있던 겁니다!!! 기겁하면서 고춧가루를 싹 다 버리고 안도의 한숨을 쉬는 순간 스쳐지나가는 생각!!!

불과 그로부터 3일 전에 짜파게티를 끓여서 고춧가루를 넣고 맛있게 슥슥 비벼먹었던 기억이 났던 거였죠...크흐흑...그건 면이 시커매서 전혀 의심없이 그냥 맛나게 흡입했던 겁니다...원효대사 해골물이 떠오른 순간이었더랄까...암튼 저걸 보면서 문득 그 생각이...쩝...(아직까지 이상없이 잘 살고 있긴 합니다. 쩝...)


그럼 다시 돌아와서~
자글자글 끓여냅니다. 국물은 어차피 나중에 라면 넣으면 쏙 줄어들기 때문에 이 정도의 국물은 상관없습니당. ^^ ㅋ
라면 투하하고요, 아까 안 넣었던 파랑 라면봉지 안에 있던 야채스프도 같이 넣었습니다.
그리곤 초간단 양념장을 만듭니다. 태양초 고추장에 꿀 한숟갈, 흑설탕 약간과 소금, 후추를 살짝 뿌려주고 잘 버무립니다. 아~물도 한 두 숟갈 정도 넣어야 잘 비벼집니다. 워낙 끈적거리는 놈들인지라...양은 각자 알아서~그냥 새끼손가락으로 찍어 먹었을때 아~괜찮다~하는 정도면 되겠습니다. 일부러 소금을 많이 넣진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나중에~ㅋㅋ
색깔 좀 나오죠? 국물도 약간 질펀해진 것 같구요. 이렇게 살살 끓여줍니다. 면이 적당히 꼬들거릴때 먹는걸 좋아하는 저인지라 1~2분 정도만 끓였습니다.
자아!!! 그리고 꾸미를 넣어줍니다!! ㅋㅋ 꾸미는 떡국 등에 넣어먹는 고기지단 같은 건데 네이버에 지금 찾아보니깐, 고명의 북한어라고 하는군요. 우리 집안에 북한 출신은 없는데 왜 꾸미라고 하는지...암튼, 이 녀석이 아주 짭쪼롬한 녀석인지라 요걸 한숟갈 듬뿍 넣어서 간을 맞췄습니다. 라볶기 안에서 고기가 살짜쿵 씹히는 맛도 괜찮을 것 같아서 처음 시도해 봤습니다. ㅋ
그렇게 해서 담아낸 모습입니다. ㅋㅋ 한대접 푸짐하죠!!! 아차! 오뎅!! 이라고 생각했지만 냉장고에는 오뎅이 없었다능~ㅋ
그 위에 김 살살 뿌려주면~~
초간단 라볶기 완성...지금 보니깐 마늘 볶으면서부터 접시에 담아내기까지 딱 7분 걸렸네요. ㅋㅋㅋ 뭐 이 정도면 야밤에 허기진 배 달래기에는 아주 적당한 음식인 듯. ㅋㅋ

덧글

  • 터미베어 2012/01/30 18:06 # 답글

    아..이 글을 라볶이 먹고싶네요...
    먹어본지 2년쯤 된거 같은데...
  • Warfare Archaeology 2012/01/30 18:27 #

    ㅋㅋㅋ 간단하니깐 함 해드시는 것도 좋을 듯 ^^
  • 푸른화염 2012/01/30 18:24 # 답글

    뭐.. 그래도 개미 총본산이 되어버린 프린터기를 목격하시는 것보다야...(먼산)
  • Warfare Archaeology 2012/01/30 18:28 #

    헉!!! 들려줘요 들려줘!!!!!
  • 2012/01/30 22:5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Warfare Archaeology 2012/02/01 10:02 #

    으음. 그렇군요. ㅋㅋ 암튼 이런 양념 좋아하시는군요. ㅋㅋ 저돈데 ㅋ
  • 누군가의친구 2012/02/03 04:50 # 답글

    저거 먹어본지 정말 오래되었는데 말입니다.ㅎㅎ;;
  • Warfare Archaeology 2012/02/03 14:31 #

    정말 초간단 요리지 말입니다! 오늘밤 도저언!!!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42

통계 위젯 (화이트)

421
169
361057